편집자 주
2018년 6월 28일 R&D본부 기술 블로그, 브랜디 랩스 분기발표회에서 2분기 최고의 작가상을 수상한 이정환 과장님이 발표한 내용입니다. 구어체로 서술되었으며 원본 포스팅을 보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발표자료는 아래의 링크를 클릭하면 PDF파일로 다운로드 받을 수 있습니다.


발표자료 다운로드


01

안녕하세요. 개발1팀 이정환입니다. 이전에 포스팅한 iOS 개발을 위한 11가지 노하우가 2018년 2분기 최다 조회 수를 기록했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여러분의 도움이 없었다면 이렇게 좋은 글을 쓸 수 없었을 겁니다.


02

우선 최다 조회 수를 기록할 수 있게 도와주신 구글 검색엔진에 감사를 드립니다. 글을 잘 썼다기보다는 아마도 SEO(Search Engine Optimization, 검색 최적화)가 잘 된 것 같습니다. 구글에서 iOS 개발 또는 iOS 개발 노하우만 검색해도 브랜디 랩스에 포스팅한 글이 상단에 노출됩니다. 기가 막히네요. 여러분,


03
검색엔진 최적화는 이렇게 하는 겁니다.



SEO는 본문에 중요한 키워드를 자주 노출하면 검색 결과에도 영향을 미치는 약간의 트릭이 있습니다. 물론 제가 이런 걸 하진 않았습니다. 그리고 이런 낮은 수준의 트릭을 구사하면 구글 검색엔진이 신뢰도가 낮은 데이터로 필터링하기 때문에 검색 상위에 링크될 수 없을 뿐만 아니라 유해 데이터로도 분류될 겁니다. 심지어 구글 플레이에서 이런 트릭을 사용해서 Description을 작성하면 정책 위반으로 마켓에서 앱이 삭제될 수도 있습니다.


04
브랜디 1.0의 슬픈 과거입니다.

바로 이렇게요. 어쨌든 제가 포스팅했던 글은 구글이 지향하는 검색엔진 최적화가 잘 되었기 때문에 구글 검색 결과에 상위 노출이 된 것이 아닐까 유추해봅니다.


05

오늘 체크셔츠데이에 참여해주신 분들이 모두 개발자가 아니기 때문에 모두가 재미있고, 행복하며, 의미 있는 시간이 될 수 있게 이야기를 풀어보려고 합니다. 브랜디 랩스 최다 조회 수를 자랑하는 저의 글이 세상에 나온 이유, 궁금하지 않으신가요? 참고로 이 이야기의 제목은 Thank you VIPER(S)입니다. 복수형이네요. 누구를 지칭하는 걸까요? 지금부터 알려드릴게요.


저는 올해로 7년째 개발 업무를 하고 있습니다. 아직도 iOS 개발에 첫 발을 내딛던 제 모습을 잊을 수 없습니다. iOS에 관한 지식이 거의 없을 때였죠. 힘들게 브랜디 iOS 2.0 버전을 설계하고 있을 때, 사내의 아주 높으신(?) 분이 아주 순수했던 저에게 말씀하셨습니다.


06

“iOS는 VIPER 패턴을 사용하면 협업하기 좋대. 같이 한 번 작업해보자.”
너무나 순수했던 저는 감사한 마음과 벅찬 감동을 안고 VIPER를 구글 번역에 검색해봤습니다. 그리고 이런 예언을 보게 되었죠.


07

뜻이 뭔가 이상했지만 그냥 넘어가기로 했습니다. 그리고 열심히! VIPER 패턴을 공부했죠.


08

그때 또 다른 분이 저에게 말했습니다.
“브랜디 iOS 2.0은 나랑 같이 작업하자. 내가 백업해줄게.”
열심히 노력해서 반짝반짝 빛나는 코드를 만들고 싶었습니다. 게다가 두 분이나 도와주신다니, (단수가 아니고 복수..) 너무나 감사했죠. 그때 또 한 번 구글의 예언을 봤습니다.


09

복수형이네요.


10

결과적으로 복수가 아닌 단수로, 다시 말해 혼자서 독박을 쓰게 되었습니다. 그때 구글의 말을 들었어야 했는데 말이죠.


11
어이쿠, 죄송합니다!



‘혼자서’ 많은 일을 한 덕분에 시행착오도 겪고, 황당한 일도 있었고, 무엇보다 질문하고 싶었던 적이 많았습니다. 하지만 혼자 했던 시간들, 삽질했던 경험들이 없었다면 지금과 같은 모습은 없었을 겁니다.


오늘 상을 받은 제 글은 이렇게 탄생했습니다. 독사같은 사람들에게 배신당하고 혼자 모든 걸 헤쳐나가야 했던 암흑기에 알고 싶었던 것들, 알아야만 했던 것들, 궁금했던 것들을 모았습니다. 동시에 2년 전의 제 자신에게 한 번 정리해주고 싶은 내용들이기도 합니다. iOS 개발을 막 시작한 개발자라면 누구나 알아야 하는 기본적인 것이죠. 기본을 알아야만 뭐든 할 수 있지 않겠습니까?


내용이 궁금하시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본문을 한가득 소개하고 싶지만, 직접 보는 게 나을 겁니다. 고맙습니다.


이정환 과장 | R&D 개발1팀
leejh@brandi.co.kr
브랜디, 오직 예쁜 옷만